로고
본문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   |    Home   |    Login   |    Join
Home > Board > News
news
제목 (보도자료) 꿈의 소재 그래핀보다 더 좋은 소재 나왔다
첨부파일
조회수 3429 등록일시 2014-01-16 18:44

689150d2821a592f627780e4cd437621.jpg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◀ 이황화몰리브덴(MoS2) 합성법을 개발한 국내 연구진은 나방과 발음이 비슷하다는 점을 활용해, 금 안에 번데기처럼 숨어있던 몰리브덴이 황화수소를 만나 나방처럼 솟아오른다는 개념도로

 

 

 

 

 

[IBS, 차세대 2차원 반도체 나노 재료 성장법 개발]


국내 연구진이 ‘꿈의 소재’라 불리는 그래핀보다 활용도가 더 뛰어난 소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.

기초과학연구원(IBS) 원자제어저차원전자계연구단 최희철 그룹리더 연구진은 ‘2차원 이황화몰리브덴’을 원하는 모양과 크기로 만드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.

2차원 이황화몰리브덴은 그래핀처럼 원자 수준으로 얇고 휠 수 있어 차세대 나노 재료로 주목받고 있다. 특히 반도체라는 특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, 도체 성질을 가진 그래핀보다 활용 분야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.

연구진은 금을 이용한 ‘표면합금’이라는 방법을 새롭게 개발했다. 금 표면에 몰리브덴이 들어간 화합물을 주입하면 몰리브덴 원자가 금과 섞여 얇고 균일한 ‘표면합금’이 생기는 원리를 이용한 것으로, 여기에 황화수소를 넣으면 몰리브덴만 바깥으로 빠져나와 2차원의 이황화몰리브덴이 만들어지는 방식이다.

금 박막의 모양을 조절하면 이황화몰리브덴을 원하는 모양으로 균일하게 만들 수 있고, 넓고 크게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. 더군다나 반도체라는 점을 이용해 태양전지, 휘는 디스플레이, 투명 전자소자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.

최희철 그룹리더는 “차세대 나노 재료를 원하는 대로 만드는 방법을 처음 개발했다”며 “이번 성과가 또 다른 나노 재료를 합성하고 연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이번 연구결과는 화학 분야 권위지 ‘안게반테 케미’ 1월호 표지논문으로 실렸다.



[출처 : 동아사이언스]

 

목록

Science Building 4. Room 015, Department of Physics
POSTECH, 790-984 , San 31, Hyoja-dong, Nam-gu, Pohang, Kyungbuk, Korea

Tel) +82-54-279-5035 , Fax) +82-54-279-8779 , E-mail :rapter82@postech.ac.kr
COPYRIGHT (C) Center for Low Dimensional Electronic Symmetry ALL RIGHTS RESERVED